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국내] 한-러 기업협의회 공식 출범

2017.12.07조회수 149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한러기업협의회
국가
원문
한-러 기업협의회 공식 출범


우리기업의 러시아 진출 활성화를 위한 '한-러 기업협의회'가 7일 출범했다. 

 대한상공회의소,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대통령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는 이날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한-러 기업협의회' 출범식을 가졌다.

 한-러 기업협의회는 세계 경제규모 11위 한국와 12위 러시아간의 교류라고 보기에는 미약한 수준에 머물렀던 러시아와의 경제협력 확대를 위한 민간 협의체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우리나라의 해외 투자 중 러시아의 비중은 지난해 기준 0.2% 수준에 머물러왔다. 러시아에 대한 교역 규모 역시 전체의 1.5% 수준에 불과했다.

 출범식에는 현대건설, 삼성전자, SKT, KT, 한국전력공사, KCC 등 러시아에 기진출 했거나 진출에 관심 있는 153개 기업, 200여명의 기업관계자가 참석했다.

 최근 북극항로 개척, 극동지역 항만개발 투자 등 러시아 시장으로 사업을 확장 중인 CJ대한통운이 한-러 기업협의회의 회장사를 맡았다.

 초대 회장을 맡은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이사는 "러시아와 한국은 상호보완적 경제구조를 가졌다"며 "앞으로 기업협의회를 통해 한국 기업의 러시아 진출이 더욱 활발해지고, 양국이 더불어 발전할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러시아에 진출한 포스코대우, 현대엔지니어링, 롯데호텔, 신동에너콤, 한국통산 등 5개의 대기업과 중견기업은 부회장단을 구성했다.

 한-러 기업협의회 운영을 지원하는 간사기관은 대한상의와 코트라가 맡았다. 대한상의는 전체회의를 분기별로 열고, 협의회 운영 지원을 총괄하게 된다. 코트라는 수출마케팅, 투자진출 등을 통한 기업의 러시아 진출 등을 지원한다.

 대통령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는 기존에 구축된 소통채널을 활용해 한-러 기업협의회에서 제기된 기업들의 애로사항 해결을 지원할 예정이다.

 송영길 북방경제협력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러시아와의 경제협력은 우리 경제가 기존 시장에 머무르지 않고 새로운 분야와 지역에 도전하는 진취적인 노력"이라며 "앞으로 국내 관련 부처는 물론 러시아 극동개발부, 경제개발부 등 러시아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우리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성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고 밝혔다. 
  
 러시아 극동투자수출청 페투호프 청장은 이날 "러시아 정부는 극동 지역 투자 유치를 위해 사회보장세 및 법인세 인하 등 각종 세제혜택을 제공하고 있다"며 우리기업의 극동지역 투자를 요청했다.

 코트라 역시 우리 기업의 극동지역 진출 성공 사례 등을 포함한 극동지역 진출 전략 설명을 통해 러시아 극동지역 관심 기업들에게 진출 방안을 제시했고, 한국수출입은행은 지난 9월 한-러 정상회담에서 극동지역 개발에 한국 금융이 참여하기로 합의한 후 체결된 20억달러 규모의 투자금융 지원 플랫폼을 소개했다.

[뉴시스 제공]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