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국내] 中사드보복, 화장품 직접 압력, 시작됐나

2017.01.11조회수 281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화장품, 사드, 한한령
국가
원문

中사드보복, 화장품 직접 압력, 시작됐나


우리 정부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배치에 따른 중국의 보복이 본격화됐다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중국 품질 담당 기관인 질량감독검험검역총국(질검총국)이 지난해 11월 한국산 식품과 화장품에 무더기로 수입 불허 결정을 내린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면서 이같은 우려는 이제 현실화되는 모양새다.

 

중국 당국은 당시 허가를 받지 못한 수입제품들에 대해 반품 및 폐기 조치를 취했다며 최근 관련 제품을 공개했다.

 

수입 허가를 받지 못한 화장품(위생용품) 28개 중의 19개가 애경, CJ라이온, 이아소 등 유명 한국 기업의 크림, 에센스, 클렌징 등 중국 내에서 인기가 높은 제품들로 알려졌다.

 

중국 당국은 수입 불허 이유에 대해 위생허가증 부재, 다이옥세인 함량 초과, 곰팡이와 효모균 기준치 초과 등을 이유로 들었다.

 

우리 정부 역시 "사드 때문이 아니다"라며 "대부분 한국산 화장품의 위생이나 품질 등의 문제"라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8, 9, 10월 수입불허 목록에는 식품만 포함됐고 화장품이나 위생용품이 포함되지 않았던 점을 감안하면 중국이 사실상 사드 배치에 대한 보복조치의 일환으로 수입 장벽을 강화하고 있다는 분석에 힘이 실린다.

중국 인민일보 계열의 환구시보 역시 지난 7일 사드와 관련해 한국과 계속 마찰이 지속될 경우 한국 화장품에 대한 구매가 제한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바로투자증권 김혜미 연구원은 11일 "그동안의 규제는 모두 화장품 산업에 우회적으로 영향력을 끼칠 수 있을 것이라는 우려 수준이었다면 이번 조치는 본격적으로 한국산 화장품에 대해 직접적인 압력을 가하기 시작했다는 점에서 유의미하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불허 판정을 받은 대다수의 제품들이 애경을 제외하고는 중소업체의 것임을 감안할 때 빠른 신제품 위주의 색조 및 브랜드업체들의 중국 진출 난항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만 프리미엄 기초 브랜드는 이미 위생허가를 상당부분 취득해 신규 취득에 대한 부담감이 적을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첨부파일